티스토리 뷰

안녕하세요 이번시간에는 전광훈 목사의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포스팅을 하려고 합니다. 실외에서는 코로나가 안걸린다며 이상한 소리를 매번 남발하는 전광훈 목사,, 그의 사랑제일교회가 코로나의 위험에서도 계속해서 예배를 이어가 서울시와 마찰일 빚고 있습니다. 코로나의 위험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모두들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나가고 있는데요. 이기적이고 비상식적인 행동의 연속이네요.



전광훈



이번주에도 예배 강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정부 주도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는 가운데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 전광훈 목사의 사랑제일교회가 이번 주에도 주말 예배를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전광훈 목사의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사랑제일교회 관계자는 4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주 일요일(5일)에도 정상적으로 예배를 드린다"고 밝혔다.


전광훈 목사


'방역 위해 지침을 정한 게 있냐'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지침대로 거리 두고, 마스크 쓰고, 아침저녁 소독하면서 예배드린다"며 "오실 때마다 한 분 한 분 방명록도 적고, (방역이) 철저하게 이뤄져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주장했다.



사랑제일교회는 방역지침을 준수해 안전하다고 주장하지만 서울시와 성북구청, 경찰 등은 5일 예배 현장에 인력을 파견해 방역 지침이 제대로 지켜지는지 철저하게 살필 예정이다.




참석인원 2000여명

성북구청 관계자는 "지난번(지난달 29일) 집회 때도 저희 구청 직원과 서울시 직원, 경찰이 사랑제일교회로 나가 방역지침을 지키면서 예배가 진행되는지 점검했다"면서 "이 교회가 있는 곳이 재개발 사업 진행 중이라 주변에 빈집이 많아 교회 예배가 내부는 물론 외부에서도 진행돼 참석 인원이 경찰 추산 2000명에 달한다"고 말했다.

구청과 경찰, 시 차원에서 파견되는 인원도 다수가 될 전망이다. 구청 관게자는 "실제로 지난번 예배 때는 성북구청 직원만 60여 명이 나갔다"고 전했다.


사랑제일교회


이 관계자에 따르면 예배 중 서로 거리가 너무 좁진 않은지 등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이 점검 대상이다. 구청 관계자는 "이번에는 어떨지 모르지만, 지난번에는 일부 인력이 교회 내부까지 들어가 점검했다"고 말했다.


서울시 고발조치

앞서 사랑제일교회는 지난주 일요일에도 주말 예배를 강행했다. 서울시가 지난달 23일 주말예배 등 활동을 못 하도록 막는 집회 금지 행정명력을 발동했기 때문에 실제 고발 조치가 되면 300만원 이하의 벌금 등이 청구될 수 있다.


고발 대상은 지난 달 29일 일요 예배를 주도한 박중섭 목사, 조나단 목사 고영일 변호사 등과 채증자료가 확보된 성명불상의 집회 참석자들이다.


0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25262728293031323334353637




유연식 문화본부장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고,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현장예배 일시적 중단, 방역수칙 준수 등 종교계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앞으로도 사랑제일교회가 집회금지 명령을 위반할 경우, 집회참가자에 대해서까지 고발조치를 하는등 강력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말했다.


이상으로 전광훈 목사의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글을 마칩니다. 감사합니다.

투표



* 관련 글 보기

--> 31번째 코로나 환자, 병원비만 3000만원?


--> 스웨덴 코로나 집단면역 도박인가?


--> 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굿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