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정치

실신 반응

하얀 오아시스 2020. 4. 2. 17:28
반응형

권영진 대구시장의 실신을 가지고 시민들의 많은 의견이 쏟아졌다. 이런 사실을 두고 많은 언론의 보도가 쏟아지며,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 또한 수 만개의 댓글로 이어졌다.



긍정적 의견

긍정적인 댓글로는 “시장님 힘내세요”, “그동안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고생한 사람에게 너무 탓하지 마라”, “민주당 시의원이 너무하네”, “시장님 사랑합니다”, “지금 얼마나 힘드시겠어요” 등 응원이 이어졌다.



부정적 의견

하지만 반대로 부정적인 댓글도 상당했다. 특히 40대가 전체 댓글의 40%이상을 차지하며 “이건 아니지”, “전에도 쓰러지지 않았나?”, “이번에도 장풍 맞았나요?”, “연기학원 차리셔야 겠어요”, “실신한 사람이 손은 참 가지런히 잡고 있네”, “힘든데 살은 안 빠졌네요”, “누가 또 장풍을 쏜 거냐?”, “두 팔로 꼭 안고 있네, 떨어질까 봐”, “하필 긴급생계자금 답변 중에 쓰러지냐?” 등 곱지 않은 시선의 댓글이 넘쳐났다.


이처럼 부정적인 댓글이 계속 이어지자 이에 대해 지역 정가에서는 “과거 권 시장이 유세현장에서 장애인 문제로 항의하며 다가오는 장애인단체 여성과 접촉으로 쓰러져 3주 진단을 받은 영상이 인터넷에 공유되며, 그 영상이 이번 실신에 대해 상당히 부정적인 시선으로 작용한 것 같다"고 꼬집었다.


한편 일부에서는 코로나19 사태와 총선이 겹치며, 자칫 권 시장과 민주당 시의원과의 긴급생계자금 지급 마찰이 정치적 논쟁으로 확산될까 우려를 나타냈다. 


긍정적인 댓글이 있다는것이 놀라울 따름이다. 자택에서 쉬면서 계속해서 일을 안하고 있었다고 한다. 오늘 복귀를 했다는데 브리핑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댓글
댓글쓰기 폼